게시물 414건
   
제932회 검은것이 아름답다(Black is beauty)
글쓴이 : ansantour 날짜 : 2012-09-16 (일) 13:16





동영상보기 : http://home.ebs.co.kr/reViewLink.jsp?command=vod&client_id=hana&menu_seq=4&enc_seq=1147766&out_cp=daum


우리가 생각하는 아프리카는 어떤 모습일까?

검은 대륙, 기아, 질병, 미개의 땅...

그들의 자유와 원시성에 대해 존중하기보다 부정적인 시선이 앞서는 게 사실이다. 그러나 그들은 오랜 역사와 정신을 고집스럽게 지키며 자신들만의 생활방식으로 살아가고 있다.

그곳과 그들을 미개지, 미개인으로 바라보는 것은 단지 우리들의 눈일 뿐이다. 이제 투명한 시선으로 그들의 삶을 바라봐야 할 때이다.

'‘Black is the beauty! 검은 것이 아름답다!’ 요즘에 와서 아프리카를 보는 시각이 얼마나 밝아지고 긍정적으로 됐는지 단면적으로 보여주는 말입니다. 아프리카를 연구하는 사람들이 하나같이 하는 얘기들이에요.'- 유부웅 교수(한신대학교)

● 자연을 숭배하는 사람들

케냐 몸바사의 전통 공예품을 제작하는 곳.

무려 1만여 명의 조각가들이 작품 활동 중인 이 곳엔 사바나 초원지대와 아프리카대륙에 무수히 존재하는 야생동물들이 공예품 속에 살아 숨쉬고 있었다. 샤머니즘과 자연숭배와 같은 토속적인 종교생활에서 비롯되었다.

천연온천이 분수처럼 솟구치고 홍학들이 장관을 이루는 모습을 볼 수 있는 보고리아 호수는 케냐 정부 측에서 자연보호를 위해 개발을 금지시켜 관광객이 드물다.

케냐와 탄자니아 사이에 걸쳐 있는 마사이마라자연보호구역은 세계 최대 규모의 자연보호구역답게 서식하는 동물의 종류와 숫자가 5~60만 마리에 이른다. 

수천 년을 이어온 야생동물들의 생태를 지켜볼 수 있다는 것은 축복이다. 이것이 가능하게 된 데에는 무엇보다도 자연에 의지해 생활하는 케냐 원주민들의 동물에 대한 경외심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 문명과 자연 가운데의 삶, 마사이족과 투루카나족

자연보호구역에 오래전부터 터전을 잡고 옛 모습 그대로 살아가는 마사이 부족. 문명의 변화를 거부하는 것은 겉으로 나타난 집과 마을뿐만이 아니다. 의식주의 변화도 미비하다.

소똥과 흙을 섞어 집을 만들고 가축우리를 중심으로 가옥들이 위치해 가축을 보호한다. 또한 여전히 아카시아 삼나무를 부벼 불을 만들어낸다.

종족의 정체성을 지키기 위해 문명을 거부하면서 살아가는 부족으로 마사이족 외에, 유목민인 투루카나족이 있다. 투루카나 주민들은 강에서 사금을 캐고 야자나무 가지와 껍질을 엮어 집을 짓는다.

또한 가축을 소중히 여겨, 가축우리에 천막을 덮어둠으로써 야생 육식동물들의 침입을 막고 보호한다. 

● 오염된 호수, 자연으로 치유하다

케냐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지만 물이 부족한 탓에 더러운 강물로 생활을 한다. 5만여 명의 커뮤니티가 빅토리아호수에 크게 의존해 생활하고 있다.

케냐 서쪽에 위치한 빅토리아 호수는 케냐, 탄자니아, 우간다의 접경에 위치해 있는 거대한 호수로 아프리카 대륙의 중심이자 나일강의 원천이다.

그러나 이 호수는 주요 산업도시에서 유독성 화학물질이 유입되고 있어, 수질오염이 매우 심각하다. 문제 해결을 위해 파피루스를 심는다. 파피루스는 물 속의 갖가지 유기질을 분해하여 수질을 정화하는 ‘자연필터' 역할을 한다.

코니아박사는 빅토리아 호수의 수질정화를 위해서 10km가량 파피루스를 심을 계획이다.

● 문명의 그늘

케냐 나이로비에 위치한 단도라 쓰레기매립지. 이 곳은 세계 최대 규모의 쓰레기장으로, 인구 3백만의 나비로비 시에서 배출하는 모든 쓰레기가 이곳에 매립되고 있다.

하루에 쏟아 붓는 쓰레기만 수백 대 분량이 넘는다. 그러나 아무런 정화시설 없이 쓰레기가 방치되어 있어, 쓰레기장의 오폐수가 그대로 주거지역으로 스며들고 있다. 

이곳 사람들은 일자리를 찾아 시골에서 도시로 이주해 온 경우가 대부분이다. 선택의 여지가 없는 사람들은 여기서 생활할 수밖에 없는 처지이고 빈곤한 삶과 오염된 환경으로 인해 각종 질병에 무방비로 노출될 수밖에 없다.

급증하는 도시인구에 비례해 쓰레기배출량이 늘어나면서 매립지 규모도 방대해졌다. 집터마저 쓰레기에 내줘야 할 처지다. 

● 소유할 수 없는, 그러나 지켜야 하는 자연 

이제 지구의 사람들은 검은 대륙 케냐를 바라본다. 태고적 자연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꾸미지 않은 자연과 순수한 인간의 모습, 그리고 단순한 삶을 동경하기 때문이다. 우리가 잃어버린 마음의 고향을 회복하고, 그들에게서 자연과 삶의 진정한 아름다움을 발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전통을 보존하고, 그들의 지혜를 배우는 일. 케냐 원주민들의 이런 작은 실천이 자연과 문명을 공존하게 하는 첫 걸음이 아닐까?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414건
번호 제목 날짜 조회
334
안산시 관광정책의 핵심사업인 대부해솔길 제1구간인 구봉도의 노을전망대, 서해를 바라보며 노을을 전망하는 유명코스로서 안산관광의 상징성을 나타내고 있다.…
11-19 17232
333
2012년 5월, 일본 세토대교 앞 패스트푸드점 앞에 걸린 임시보관품?촬영 : ansantour 2012년 11월 16일 [12-049]   …
11-17 2235
332
경기도 및 전국 광역자치단체, 국내외 관광도시 그리고 하나투어등 관광업계가 참여하고 있는 경기도 최대의관광마케팅 행사에 안산시는 동주염전, 우…
11-09 2060
331
      http://www.sjdoye.com/oneday.php         [장인정신과정]   도자기를 직접 빚어보며 끈기,…
10-31 3001
330
      28일 오전 10시 안산 대부도 입구인 방아머리공원 건너편에  대부도관광안내소가 준공식을 가졌다. 대부도관광안내소는 앞…
10-28 3757
329
안산지역 문화관광스토리텔러 20여명은 8일오전 10시부터 약 5시간에 걸쳐 안산시 대부도에 조성한 "대부해솔길" 제4코스 지역을 답사했다. 안산지역의 문…
10-22 2414
328
협회 [관광상품분과] "들꽃잠" http://dulgotzam.co.kr/   
10-01 2108
327
  서울역에서 전철 4호선을 타고 안산역에 도착하면, 광장에 지하도가 나온다.주변은 온통 외국인들 뿐이다. 오히려 한국인들이 잘 보이지 않…
09-17 2356
326
동영상보기 : http://home.ebs.co.kr/reViewLink.jsp?command=vod&client_id=hana&menu_seq=4&enc_seq=1147766&out_cp=daum 우리가 생각하…
09-16 2178
325
2011/08/30 07:00 사이언스 라이프 세계 최대규모 조력발전소, 대한민국에 있다 얼마전 세계 최대규모의 조력발전소가 장대한 모습을 드러냈다. 바…
09-15 2436
324
인생의 세대는 30년이다. 부모로부터 장성한 아들딸이 장성해 가정믈 꾸리기까지의 시간이다.그러나 문화의 세대는 불과 10여년이다. 한 노래가 유행하다 사라지…
09-11 4381
323
.viewAdbox_bg { float:right; width:250px; margin:0 10px 20px 10px; padding-top: 17px; background: url(http://img-media.daum-img.net/…
09-02 2131
322
☞ <기고>안산구경 ▲... 안산시 관광과장 최경호 대부도를 관광거점으로 만들기 위해 뛰어다니는 필자에게 주위에서 “안산시에 뭐 볼게 있다고 관광도…
08-29 2450
321
세계서 가장 똑똑한 10인은 누구? [서울신문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search?w=tot&rtupcoll=NNS&q=…
08-28 2063
319
10대는 세상의 눈 뜸이요 20대는 자아의 갈등이요  30대는 지식의 쌓음이요40대는 지혜의 발효이며  50대는 영감의 발로요60대는  세상이치의 …
07-24 1849
317
글 : 최경호(안산시청 관광과장) 이곳 5코스에서는 또 다른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다. 동주염전이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염전을 가로질러 가다보면 소금…
07-10 3161
316
글 : 최경호 (안산시청 관광과장) 종현어촌체험마을을 빠져나와 20여 채가 자리 잡은 구봉도 펜션을 따라 산기슭에 다다르니 야트막한 산으로 올라가는 곳에 대…
07-10 3538
315
글 : 최경호(안산시청 관광과장)   해가 지고 해가 뜨는 것은 자연 섭리. 어느새 중천에 떠 있는 햇살을 받으며 구릉으로 올라서니 시원하게 그린이 펼쳐…
07-10 3431
 1  2  3  4  5  6  7  8  9  10    
 
 
iansan.net gg.go.kr/gg council.iansan.net sangnok-gu.iansan.net danwon-gu.iansan.net

안산발전협의회 / Tel: 031)410-0706 Fax: 031)410-0738
주소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7-2 (구 홈에버) 5층 전관
Copyright ⓒ www.ansantour.co.kr. All rights reserved.